관리 메뉴

힘내자, 청춘!

[길리숙소] 꾸라꾸라 비치 리조트 in Gili Meno 본문

2016 발리, 길리, 태국

[길리숙소] 꾸라꾸라 비치 리조트 in Gili Meno

Yildiz 2016. 8. 14. 22:28

숙박일 : 2016년 6월 19일 일요일 ~ 6월 20일 월요일 (1박 2일)

숙박요금 : 조식 포함 1박 1,000,000루피아(백만 루피아- 약 10만원)

장점 : 항구와 엄청 가까움. 굳이 치도모를 타고 이동하지 않아도 됨. 2016년 2월에 오픈해서 숙소 내부 외부 깔끔함. 방 넓고 화장실도 넓음. 미니금고가 있음. 

단점 : 카드 결재시 3% 정도 수수료 지불해야함. 영어 잘하는 직원이 몇 명 안 됨. 레스토랑에서 스페셜 할인 메뉴 시킬 때 '정확히' 물어봐야함. 레스토랑 음식은 가격 대비 별로였음. 


길리 메노에 도착 첫 날, 오딸리아의 베드버그를 보고 나서는 도저히 더 머물기가 꺼림칙했다. 오딸리아의 무료 자전거를 이용해 섬 한바퀴를 돌며 숙소를 찾아 헤맸다. 겉으로 보기에 멀쩡한 방갈로가 많았지만 막상 안에 들어가면, 오딸리아의 방갈로보다 더 시설이 후졌고, 습했다.

길리 메노 서쪽의 한적한 해변에 있는 Seri resort는 겉으로 굉장히 좋아보였지만, 가격이 조금 터무니없이 비싸보였다. 그곳은 말 그대로.. 메노의 화이트 궁전처럼 보였달까. 갈색의 방갈로만 보다가 흰색 건물을 보니 궁전같은 기분을 들게 했다. 

딱히 우리가 원하는 숙소를 못찾겠다 싶어 거의 포기 상태에 이르렀을 때, 꾸라꾸라 비치 리조트 앞을 지나게 되었다. 

한눈에 봐도 비쌀 것 같았지만.. 그렇다고 5만원 짜리 방갈로에서 벌레에 물리느니, 이런 곳에 묵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 같았다. 남자친구가 나를 더 설득해서 결국에는 방을 구경해보기로 했다. 직원이 우리에게 보여준 방은 패밀리 룸처럼 쓸 수 있도록 옆 방과 연결된 문이 있었다. 조금 새 것 냄새가 나긴 했지만, 방 크기도 크고, 한눈에 봐도 '나는 New"라는 기운을 내뿜는 숙소였다. 

꾸라꾸라kura-kura 는 인도네시아어로 '거북이'라는 뜻.

​여직원은 우리에게 1박에 1,300,000루피아를 불렀다. 가격에 놀란듯 나는 그곳을 튕겨나왔지만, 여직원은 얼마까지가 우리 버짓- 예산이냐고 물었었다. 우선 숙소 밖으로 나와서 남친과 상의를 했다. 숙소는 정말 마음에 드는데, 13만원이나 되는 돈을 내야하다니...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하지만 아까 본 세리 하우스보다 더 괜찮은 것 같았고, 직원이 가격을 낮춰서 받아들일 의향이 있는 것 같아서- 협상을 시도해보았다. 

그 결과, 우리는 1,000,000루피아로 1박을 지낼 수 있게 되었다. 여직원은 우리를 그냥 보내기 찜찜했던지 디파짓을 받았다. 

다음날 아침, 오딸리아 체크 아웃을 한 뒤, 꾸라꾸라로 체크인을 했다. 

​처음엔 패밀리룸에 우리 짐을 뒀다가, 나중에 가족 단위로 새로운 여행자들이 체크인을 했던지 수영장 앞에 있는 방으로 옮기게 되었다. 햇볕이 엄~청 잘 들어와서 에어컨을 틀어도 방이 좀 더웠었다. 

​침대는 굉장히 깨끗했고, 방 안의 각종 가구들이 마음에 들었다. 

​텔레비전 앞에 3명은 앉을 수 있는 소파가 있어서 좋았다. 

​소파 앞에 테이블도 있고, 텔레비전이 놓여있는 탁자는 딱, 이 호텔의 맞춤형으로 만들어 놓은 것처럼 보였다. 커피잔, 물컵, 모카포트, 방향제, 벌레약, 냉장고 등 구비되어 있었다. 

​꾸라꾸라의 마음에 드는 곳은 화장실 공간인데, 넓고, 제공된 수건이 많아서 좋았다. 손 닦을 수건 2개, 기본 수건 2개, 샤워 타올 2개, 비치 타올 2개. 그리고 바닥에 기본으로 깔아둘만한 타올까지 한 장 더. 

세면대 밑에 있는 쓰레기통에는 검정색 비닐 봉지가 기본으로 들어가 있어서 쓰레기 버리기도 좋았다. 

화장실 문을 열면 바로 옷장과 서랍 대용으로 쓸 수 있는 가구가 있다. 옷걸이도 구비되어 있어 편하다. 

​돈의 여유가 있다면, 꾸라꾸라 비치 리조트에 머무는 것을 추천한다. 항구에서 걸어서 1분도 채 안되는 거리에 있어서 치도모를 타고 굳이 멀리 이동할 필요가 없어서 편리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만들어진지 얼마 안된 숙소라 깨끗하다. 

+p.s. 길리 메노에서 발리 섬으로 돌아가는 배 편을 호텔 직원을 통해서 샀다. 안타깝게도 호텔 직원의 이름을 까먹었지만.. ㅠ_ ㅠ.. 그는 자바섬에서 왔는데 영어를 정말 유창하게 한다. 심지어 혼자서 유투브를 통해 한국어 공부를 했다고 한다. 한국어로 우리 이름을 말하자, 그는 듣고 타이핑 가능할 정도로 언어에 타고난 실력자 같았다. 무튼.. 그는 믿을만한 직원이라 추천. 덕분에 발리까지 잘 돌아갈 수 있었다. 


6 Comments
  • 순돌 2017.01.12 02:14 안녕하세요!! 길리메노로 여행하려하는데 숙소 고르는게 힘든와중에 블로그를 발견했어요~ 이 리조트는 여행객들의 호불호가 갈리던데(불친절, 조식 등) 혹시 뜨거운 물은 잘 나오는지 궁금합니다~!
  • BlogIcon Yildiz 2017.01.12 14:09 신고 샤워시설이 새거라 괜찮았던거 같아요. 호텔 식당은 그저 그랬습니당 제가 꾸라꾸라에서 1박만 머물러서 뭐라 평가하기 그렇네요. 영어잘하는 스탭이랑 의사소통 괜찮을텐데, 가끔 영어 잘 못알아드는 스탭의 경우 영수증이나 메뉴 고를때 다시 한번 확인해야되더라규요. 방갈로 싼곳에 머물면서 베드버그 걱정할 바엔 돈이 좀 드는 곳에 머무는 것을 추천합니다. 길리메노는 물가가 트라왕안보다 비싸구요. 보트트립 길리메노에서 하는건 비추합니다.
  • minn 2017.02.26 15:33 안녕하세요~!! 이번휴가때 길리메노에서 3일 머물 예정인데 숙소가 고민이네요ㅠㅠ 리조트에 대한 리뷰는 상세히 적어주셔서 조금은 알겠는데 혹시 바로앞 비치는 어떤가요? 스노쿨링하기에 괜찮나요?
  • BlogIcon Yildiz 2017.02.26 15:37 신고 안녕하세요! 꾸라꾸라 리조트는 항구 바로 앞에 있어서 스노쿨링 절대로 비추입니다..... 들어갈 생각조차 안들었던거 같아요. 반대편에 꾸라꾸라 계열사인 다른 리조트도 있어요 럭셔리한 방갈로요.. 저는 길리메노에서 보트트립하면서 스노쿨링했어요. 블루오션인가, 항구근처 가게에서 했는데 사람이 없어서 저랑 남친만 탔답니다. 늙은 아저씨가 제 엉덩이 만진건 빼곤... 그럭저럭... 보트트립은 길리 트라왕안에서 하시길 추천드립니다. 전 길리메노에서 2박만 해서 근처 물가는 보트트립 빼곤 직접 들어가보지 않았어요~! 길리 가신다니 부럽네요 ㅎ
  • minn 2017.02.26 15:55 자세한 답변 너무 감사해요~!! 혹시 반대편에 있다는 꾸라꾸라 계열사 리조트가 어떤 리조트인지 알수 있을까용~??
  • BlogIcon Yildiz 2017.02.26 16:05 신고 계열사라고 하는게 맞는진 모르겠지만^^;; 직원말로 듣기엔 방갈로도 자기네 숙소라고 했었거든요. 꾸라꾸라보다는 비싼데, 조용히 휴식하기 좋을 거에요. 이름은 Karma reef 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