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힘내자, 청춘!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본문

국내여행/2012 제주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Yildiz 2017. 3. 10. 21:47

 

2012년 여름에 찍었던 사진.

늦게 나마 포스팅.


무슨 말을 덧붙이기 위해, 시간을 벌여놨던 것 같은데

막상 글을 쓸 필요가 없는 것 같다.


뚜벅이 여행자라서 게스트하우스에서 버스 타고 걸어서 두모악까지 찾아갔었다.


두모악 맞은 편에 까페가 하나 있었는데, 거기서 일리 커피를 마시고, 흑돼지 돈까스를 먹었던 기억이 난다.

아직 그 까페가 영업중일지는 모르겠다.


제주도는... 2012년 이후 가보지 못했다.

지금은 2017년이니... 뭔가 변했을 것 같다.




 


 


 


 


 

사진가의 자화상. 장노출로 찍은 사진 기법이 인상적이었다.


 


 



관람객이 얼마 없었던 날이라 느긋하게 구경할 수 있었다. 

 



죽을때까지 제주도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아내고, 자신들의 작품이 전시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했던 작가, 김영갑.

그의 사진들이 아름다워서 쉽게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었다.


갤러리 뒤쪽에는 무인까페가 있었다. 

 


 


 


그냥 가기 아쉬워서 차 한잔 하며 시간을 보냈다. 

 


2012년이면 한껏 필름카메라를 열심히 찍던 때인데, 요즘은 사진 찍는 것에 많이 시들해졌다. 

나도 김영갑 작가처럼 혼을 담은 사진을 찍어야겠다- 라며 생각했던게

먼 과거 일이 되어버리다니.


언제 다시 제주에 가게 될지는 모르겠다.

언제 가려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
도움말 Daum 지도

'국내여행 > 2012 제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0) 2017.03.10
함피디네 돌집  (2) 2013.07.29
구름 연상 놀이  (2) 2013.07.22
  (0) 2013.07.22
땡땡의 몽중여행  (1) 2013.07.21
... 닮았다  (2) 2013.07.2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