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힘내자, 청춘!

바다에 가고파 본문

소소한 일상/마음으로 이해하기

바다에 가고파

Yildiz 2013. 7. 7. 20:36

 

 

 

 

 

 

 

 

 

 

 

 

 

 

 

 

내 얼굴...

바닷바람에

사정 없이 가려져도 좋으니

 

가고 싶어라, 바다.

 

 

 

 

-2012년 8월, 우도 어느 해변

 

 

 

'소소한 일상 > 마음으로 이해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바라나시  (4) 2013.07.14
전주 향교에서  (2) 2013.07.08
바다에 가고파  (2) 2013.07.07
비오는 날, 학교 운동장  (2) 2012.07.25
꽃사진이 없는 꽃 이야기  (0) 2012.07.08
골목에서 만난 고양이  (2) 2012.06.17
2 Comments
댓글쓰기 폼